본문 바로가기

위로2

그림책이 건네는 다정한 위로,《그림책에 마음을 묻다》 얼마 전,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를 인상 깊게 읽은 기억에, 최혜진 작가의 다른 책을 찾았다. 《그림책에 마음을 묻다》라는 제목이 마음에 끌렸다. 마음에 대한 이야기를 어떻게 그림책으로 풀어갈지 궁금했다. 이 책은 저자가 블로그와 브런치에 연재한 '에디터C의 그림책 처방'을 보강하여 책으로 엮은 것이라 설명되어 있었다. 21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그것은 곧 21개의 고민이었다. 작가는 고민에 대한 공감과 해결 방향을 그림책과 연결 지어 이야기했다. 책 표지에 표현된 말처럼 작가만의 '그림책 처방'이었다. 책 내용이 좋을 것이라는 기대는 했지만, 이렇게까지 깊이 공감되고 마음을 만져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책 속의 고민들은 나의 고민들이었고, 그들에게 건네는 위로는, 나에게 건네.. 2019. 3. 4.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 공지영 지음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 공지영 지음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책 제목을 참 잘 지은것 같다. 이 책은 어머니가 딸에게 전하는 응원의 메세지이다. 무언가를 요구하고 바라는 시대속에서 어떤 삶을 살든 응원하겠다는 메세지에 끌렸을까? 이 책은 그렇게 나에게 다가왔다. 이 책은 작가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이다. 세분화 시켜본다면 독서편지라고 해야할까? 작가의 경험과 독서를 통한 지혜를 딸에게 전하고 있는 것이다. 다 공감되는 내용들은 아니었지만 엄마가 딸에게 전하는 이 이야기는 따스하다. 책이 주는 교훈들, 느낀 점들, 생각을 공유하는 것은 참 귀하다. 작가는 편지를 통해 이러한 것들을 공유한다. 책을 통한 지혜와 경험을 통한 지혜…. 이 책에 고스란히 .. 2009. 12.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