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민섭2

고등학생 A의 기록들, 《삼파장 형광등 아래서》 - 노정석 [정미소] 신뢰하는 작가님이 낸 출판사의 첫 책이라는 사실과 신뢰하는 책방 대표님이 강력히 추천한 책이라는 이유로 나는 이 책을 선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기획의 말에 이 책에 대해 요약한 문장이 있었다. 이 책은 고등학생이 담아낸 일상의 기록이고, 나아가 교육학을 공부하고 싶어 하는 그가 고등학교 현장에서 길어 올린 나름의 교육론이다. -p.6, 기획의 말-노정석 작가를 당신에게 보내며 먼저 눈에 띈 단어는 ‘고등학생’. 그렇다. 이 책은 고등학생이 쓴 책이었다. 어느 고등학생의 일상이 담겨있는 책이고 교육에 대한 생각이 담겨있는 책이었다. 고등학생이라는 선입견을 품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하며 읽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의식할 필요가 없었다. 그의 글에 담긴 생각의 깊이, 배려의 언어, 어떤 단단함 등을 보며 ‘고등학생.. 2019.10.02
지방대의 한 노동자 이야기,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삶의 현장에서 나오는 글은 힘이 있다고 믿는다. 김민섭 작가에 대해 잘 아는 것은 아니지만, 잠깐 읽어보았던 《대리사회》에서 느꼈던 작가는 치열한 삶의 현장을 '살아내는' 한 사람의 노동자였다. 《대리사회》를 아직 다 읽지 못했지만, 그전에 썼던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라는 책이 궁금했고, 먼저 읽게 되었다. 책은 크게 대학원생의 삶과 시간강사의 처우에 대한 이야기(1부), 시간강사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느꼈던 이야기(2부). 이렇게 두 가지 이야기로 나누어진다. 1부 이야기를 읽을 때는 좀 충격이었다. 대학원생의 삶이 그렇게 힘들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었다. 내가 대학생 때 보았던 대학원생의 모습은 그저 멋있었다. 연구실에서 연구하고, 조교 생활을 하며 학비 지원도 받고. 회사 다니며 일하는 다른 .. 2019.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