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개/일기

20201109 일기

by Sibnt 2020. 11. 9.

기쁘다는 감정은 무엇인지, 행복하다는 느낌은 어떠했는지, 희미하다. 삶은 색을 잃었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것 같다. 붙잡을수록 멀어지고, 일어나려 하면 바닥이 무너진다. 반복되는 시도와 반복되는 무너짐은 하나의 공식처럼 나에게 각인되었다. 나는 내일이 반갑지 않다.

'공개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1118 일기  (0) 2020.11.18
20201111 일기  (0) 2020.11.11
20201109 일기  (0) 2020.11.09
20201108 일기  (0) 2020.11.08
20201107 일기  (0) 2020.11.07
20201104 일기  (0) 2020.11.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