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개/기록

용기를 내어 글을 써볼게요

by Sibnt 2020. 1. 12.

“용기를 내어 글을 쓰셨으면 좋겠어요.”

독립출판 마켓에서 만난 한 작가님의 사인을 받으며 들은 말이다. 혹시 글을 쓰냐는 질문에, 나는 글쓰기에 대한 관심과 두려움을 이야기했다. 작가님은 글을 쓰며 겪었던 일들과 감정,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아갔던 마음가짐 등 많은 이야기를 꺼내었다. 내가 우러러보던 작가님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비슷한 일들을 겪었다는 것이 신기했다. 그리고 위로가 되었다.

작가님은 내가 조금 더 용기를 내어 글을 쓰기를 권했다. 세상에는 글을 잘 쓰는 사람은 수없이 많고, 글을 꺼내놓았을 때 평가를 피할 수는 없겠지만. 자신만의 글을 계속 쓰기를 권했다. 자신만의 글은 무엇일까. 나는 왜 글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을까. 왜 잘 쓰고 싶어진 걸까. 나에게 글쓰기란 무엇일까. 질문을 곱씹었다.

글쓰기의 시작은 말하기 위함이었다. 속에 있는 말을 꺼내고 싶은데 들어줄 사람이 없었다. 들어줄 이 없는 말들은 머릿속을 맴돌다가 삼켜지곤 했는데, 우울감과 답답함이 따라왔다. 그러다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 글에 감정을 쏟아내고 나니, 마음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되는 것 같았다. 글쓰기는 말하고 싶은 마음을 일정 부분 충족 시켜 주었다.

여전히 내 속에 있는 것을 쏟아내는 글쓰기가 주를 이루긴 하지만, 조금씩 대상이 확장되어가고 있다. 내 말을 그저 쏟아내기만 하면 그만이었던 글쓰기에서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잘 표현하고 싶은 글쓰기로. 더 나아갈 수 있다면, 누군가의 아픔을 품을 수 있는, 조금이나마 따스함을 전달 할 수 있는, 억울한 사람의 화를 함께 표현할 수 있는, 그리고 함께 기뻐하며 누릴 수 있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용기를 내어 글을 써볼게요.”

'공개 >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기억은 흐릿합니다  (0) 2020.01.14
책을 또 샀다  (0) 2020.01.14
용기를 내어 글을 써볼게요  (0) 2020.01.12
그때그때 흐름에 맞게 반응하며 살자, 좀  (0) 2019.07.30
공간에 대한 단상  (0) 2019.07.04
고마운 이들에게  (0) 2019.07.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