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개/기록

피어나기에 충분한 따스함이었다.

by Sibnt 2019.04.30

순간순간을 이어보니 피어나기에 충분한 따스함이었다.

-

마음이 많이 지쳐있었고, 모든 것을 놓고 싶었다. 누군가에게 나를 보이기가 부끄러워 자꾸만 숨었다. 스스로 혼자가 되고서, 혼자인 나를 아파했다. 무너져가는 나를 보며, 이런 상태가 오래가겠구나, 계속 이런 상태일 수 있겠구나, 생각했다.

어쩌면 사소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작은 관심과 마음이 따스하게 다가왔다. 그것도 지속적으로. 사실 그 순간에는 잘 알지 못했다. 조금은 화사해진 어느 날, 뒤를 돌아보니 조금씩 조금씩 회복되고 있었다.

내가 온전히 회복되고 단단해졌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도 누군가에게 따스한 마음을 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졌다. 지속적으로 힘이 되어주는 그런 사람. 그래서 우리 모두 피어났으면 좋겠다. 예쁘게.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