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개/기록

균형

by Sibnt 2018.12.11

어여쁜 빛으로 물들어가는 세상에서
함께 녹아들기를 꿈꿨다.
꺼내는 진심마다 흩어지고 변형되어
차라리 꺼내지 말걸ㅡ.
비슷한 유형의 후회를 반복한다.

어쩌다 쉬어지는 작은 숨이 고마워
현실의 버거움에도 희망을 향해 걷는다.
반복되는 아픔과
무너지지 않을 만큼의 희망이
참 적절히도 나를 이끈다.

'공개 >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SNS에서의 권력  (0) 2018.12.12
옳은 말들이 가득한, 마음 둘 곳 없는 나의 세상  (0) 2018.12.11
균형  (0) 2018.12.11
버스 안에서 두 아이에게  (0) 2018.12.09
무너져 내리는 땅 위에서  (0) 2018.12.09
갈림길  (0) 2018.12.07

댓글0